2024.06.17 (월)

  • 맑음동두천 17.0℃
  • 맑음강릉 24.3℃
  • 맑음서울 20.3℃
  • 구름많음대전 18.5℃
  • 구름많음대구 21.4℃
  • 구름조금울산 19.5℃
  • 구름많음광주 20.1℃
  • 구름많음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17.1℃
  • 흐림제주 21.4℃
  • 맑음강화 16.9℃
  • 구름많음보은 15.6℃
  • 구름많음금산 16.5℃
  • 흐림강진군 18.1℃
  • 구름조금경주시 18.3℃
  • 구름많음거제 19.6℃
기상청 제공

농업/축산

귀농가구 증가 속…전남, 가구수 증가·감소폭 가장 커

지난해 귀농가구 증가 속에 전남지역은 가구수는 많지만 감소폭이 가장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0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에 따르면 2021년 전국 귀농 가구 수는 1만4358가구로 2020년(1만2500가구)보다 1858가구(14.9%) 증가했다. 
구성원 별로는 1인 귀농 가구 증가가 두드러졌고, 지역별 귀농 가구 수는 경북(18.9%), 전남(17.9%), 충남(12.5%), 경남(11.8%), 전북(10.5%) 순 등으로 많았다.
전년에 비해 경남(1.1%p), 경북(1.0%p), 충남(0.6%p)은 증가한 반면, 전남과 전북(10.5%)은 귀농 가구 수는 많았지만 전남(0.9%p)의 감소폭이 가장 컸으며 전북(0.5%p)이 뒤를 이었다.

 

지난해 귀농한 가구의 평균 가구원 수는 1.38명으로 전년보다 0.02명 감소했다.
전체 1만4358가구 중 1인 귀농 가구 비율은 74.5%로 전년대비 0.4%p 늘어나면서, 농촌에 홀로 거주하는 가구 증가에도 영향을 미친것으로 분석됐다.

 

귀농 가구 중 가축을 사육하는 농가 수는 258가구(1.8%)로 전년 대비 68가구 줄었다. 
주요 사육 가축은 한우(38.4%), 꿀벌(35.3%), 곤충류(9.3%), 닭(5.0%) 순으로 전년 대비 꿀벌, 곤충류 사육 농가 비율은 줄고, 닭 사육 농가 비율은 늘어났다.

 

귀농귀촌 목적지 특성 분석 결과에선 2021년 기준 귀농 상위권 시군들은 비수도권에 다수가 분포했다. 특히 전남, 경북 등 대표적 농업지역에 속한 시군에 귀농 유입이 우세한 경향이 지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경제연구원 관계자는 “지난해 전체 귀농 가구원의 89.1%가 비수도권 지역으로 유입됐다”며 “비수도권 도농복합 시군이 각각 34%와 55%를 차지할 정도로 귀농인들에게 선호가 높았던 만큼 해당 지역 지자체들의 맞춤형 지원 강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