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7 (월)

  • 맑음동두천 24.3℃
  • 구름조금강릉 27.9℃
  • 구름많음서울 24.7℃
  • 구름많음대전 23.4℃
  • 흐림대구 24.7℃
  • 흐림울산 23.8℃
  • 흐림광주 22.3℃
  • 흐림부산 24.4℃
  • 흐림고창 20.3℃
  • 흐림제주 23.1℃
  • 구름조금강화 23.5℃
  • 구름많음보은 21.3℃
  • 구름많음금산 21.5℃
  • 흐림강진군 20.8℃
  • 흐림경주시 24.9℃
  • 흐림거제 22.7℃
기상청 제공

농협사료, 사료가격 3.5% 인하…축산농가 경영난 숨통

주요 수입곡물 가격 하락세·원달러 환율도 안정
“인하요인 발생시 즉시 투명하게 가격 내릴것”

 

농협사료가 사료 가격을 평균 3.5% 내렸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달 19일 출고분부터 농협사료가 배합사료 가격을 한 포대(25kg)당 500원씩 평균 3.5% 인하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료가격 인하는 배합사료 원료 중 60% 이상인 옥수수·대두박 등 주요 수입곡물 도입가격이 작년 7월 고점 이후 하락세로 전환됐기 때문이다. 또 원·달러 환율도 작년 11월 이후 크게 떨어진데도 영향을 받았다.


농협사료 관계자는 “최근 곡물가격과 환율이 다소 안정됐으나 여전히 변동성이 커 가격 인하가 어려운 상황이다. 그러나 축산업이 위기에 처해 있는 시점에 축산농가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당초 계획보다 10일 앞당기고, 인하 수준도 2배로 확대했다”며 “향후 곡물가격 및 환율 추이를 지켜보면서 인하요인이 발생할 때마다 즉시 투명하게 가격을 내리겠다”고 말했다.
국제 곡물가격 하락에 따라 작년 10월 양축용 배합사료 평균가격은 kg당 703원으로 9월보다 2원 인하됐고 대표적인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사료인 도드람(양돈)과 대한한우(한육우)는 원재료비 인하를 우선 반영해 12월에 각각 전월 대비 7원과 5원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농식품부는 재작년 시장점유율 17.4%로 업계 1위인 농협사료의 선제적 가격 인하 조치가 다른 일반사료 업체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축산물 생산비의 50~60%를 차지하는 사료가격 인하로 농협사료를 이용하는 축산농가들의 생산비가 월 56억원 정도 절감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경기 둔화로 한우 수요가 줄면서 1년 만에 한우고기 가격이 11%(10월 평균 도매가격은 ㎏당 1만8898원) 하락한 한우농가에서는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국제 곡물가격 상승에 따라 사료 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경영난을 호소해왔다.


정황근 농식품부 장관은 지난달 7일 전국한우협회의 대책 마련 요구에 “농가 경영 부담완화를 위해 사료구매자금 지원, 조사료 생산 및 제조 비용 지원 확대 등을 강구하겠다”고 답했었다.
김정욱 농식품부 축산정책국장은 “이번 농협사료 가격 인하를 시작으로 축산농가의 경영안정을 위해 전체 배합사료 공급가격이 인하될 수 있도록 사료업계의 협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