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9.1℃
  • 흐림강릉 26.9℃
  • 서울 28.3℃
  • 천둥번개대전 25.5℃
  • 흐림대구 28.0℃
  • 흐림울산 25.6℃
  • 흐림광주 25.8℃
  • 부산 23.4℃
  • 흐림고창 27.4℃
  • 흐림제주 32.7℃
  • 흐림강화 25.0℃
  • 흐림보은 24.6℃
  • 흐림금산 26.9℃
  • 흐림강진군 24.6℃
  • 구름많음경주시 28.3℃
  • 흐림거제 23.8℃
기상청 제공

한우산업

한우산업 불황, 한우농가 경제난 그 정점은 언제인가

데스크 칼럼/ 장 기 선 한우신문 편집인

2023년 한우생산비조사, 번식우 -128만원 비육우 -143만원
2년 연속 큰 적자 … 한우농가 ‘죽겠다’ 하소연 수치로 입증
2025년 2026년 도축 90만두 수준 … 2027년에나 흑자 전환
사료자금 연장 등 생산비 절감 및 한우가격 회복 정책 시급

 

한우산업의 불황, 한우농가의 경제난은 아직 그 정점도 지나지 않았다. 


통계청이 5월 30일 발표한 ‘2023년 축산물생산비조사’ 결과 한우 번식우 마리당 순수익은 2022년 -40만9000원 대비 적자 폭이 -86만7000원이 더 늘어난 -127만6000원이었다. 2021년 56만3000원 순수익을 기록했던 것에 비해서는 183만9000원이나 소득이 감소된 것이다. 그 원인은 사료비 및 자가노동비 등이 상승하고, 한우가격 하락으로 송아지 생산의향이 감소되었기 때문이었다.
한우 비육우 마리당 순수익은 2022년 -68만9000원 대비 적자 폭이 -73만6000원이 급증한 -142만6000원이었다. 2021년 29만2000원 순수익을 기록했던 것에 비해서는 171만8000원이나 소득이 감소된 것이다. 그 원인은 송아지 산지가격 하락에 따른 가축비 감소에도 불구하고, 사료비 및 자가노동비 등의 상승과 한우 경락가격 폭락 때문이었다.
한우농가들의 ‘죽겠다’는 하소연이 수치로 입증된 것이다. 2년 연속 적자로 인해 경영난이 점증적으로 가중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센터가 6월 발표한 한우 관측에 따르면 한우 사육마리수는 2024년 12월 333만2000두에서 2025년 319만두, 2026년 312만7000두로 점차 감소될 전망이다. 한우가격에 가장 중요한 변수인 도축두수는 2024년 97만5000두에서 2025년 93만2000두, 2026년 85만6000두, 2027년 81만4000두로 전망했다.


한우 사육두수는 감소세로 전환되었다지만 2025년, 2026년까지 도축두수가 90만두 수준으로 유지된다는 점에서, 한우농가의 번식우 및 비육우 마리당 순수익이 흑자가 되는 시점은 2027년에나 비로소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의 경우, 사료비는 소폭 인하되었지만 송아지 및 한우 암소 산지가격은 지난해보다 더욱 하락했다. 한우 ㎏당 평균 경락가격은 2023년 1만6,610원에서 2024년(1~5월) 1만5,901원으로 하락세를 지속하고 있다.


현재와 같은 추세라면, ‘2024년 축산물생산비조사’ 결과는 번식우 및 비육우 모두 순수익의 적자 폭이 올해보다 더욱 커질 수밖에 없다. 한우산업의 불황, 한우농가의 경제적 어려움이 그 정점에 와 닿은 모습이다. 물론 한우 ㎏당 평균 경락가격이 1만5000원 이하로 폭락하지 않는다는 전제하에서다.
이제라도 한우농가 생산비를 낮추고, 한우가격을 회복시킬 획기적인 대책을 빨리 찾아내 시행함으로써 한우농가에게 버틸 힘과 희망을 불어넣어야 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해 230억원, 올해 120억원의 한우수급안정자금을 지원했다. 그리고 한우자조금도 유통사 판매지원사업에 지난해 130억원, 올해 150억원 배정했다. 지난해 360억원, 올해 270억원의 예산으로 대대적인 ‘소프라이즈 대한민국 한우세일’을 매월 반복적으로 시행하고 있지만 경기침체 및 소비심리 위축으로 인해 한우 매출 감소를 막아내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물론 전국한우협회, 농협경제지주, 한우자조금도 ‘한우 할인판매’의 한계성을 인지하고 새로운 활로를 찾고 있다.
한우농가 생산비 절감을 위한 사료값 인하 조치는 물론 사료구매자금 상환기한 연장 및 금리인하 등의 현실적 지원도 시급하다. 2022년 시행한 2년거치 일시상환 조건의 사료구매자금 상환기한이 도달했기 때문이다.
농림축산식품부의 한우산업발전대책 발표 시점과 그 시행 내용이 기대되는 이유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