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6 (수)

  • 맑음동두천 30.0℃
  • 맑음강릉 28.9℃
  • 구름조금서울 30.8℃
  • 맑음대전 29.7℃
  • 구름많음대구 29.4℃
  • 구름많음울산 27.0℃
  • 구름조금광주 29.1℃
  • 구름많음부산 26.6℃
  • 맑음고창 29.5℃
  • 구름많음제주 26.1℃
  • 맑음강화 27.2℃
  • 맑음보은 27.6℃
  • 맑음금산 29.0℃
  • 구름많음강진군 28.9℃
  • 구름많음경주시 28.6℃
  • 구름많음거제 26.7℃
기상청 제공

식품/유통

이탈리아, 대체육 판매 금지법안 승인

“자연방식으로 생산되는 육류 가치 훼손” 주장

이탈리아 의회가 대체육의 제조와 판매를 금지하는 법안을 승인했다. 
연합뉴스는 최근 이탈리아 안사(ANSA) 통신을 인용해 이탈리아 하원이 최근 이 법안을 찬성 159표, 반대 53표, 기권 34표로 가결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7월 상원에 이어 이번에 하원에서도 통과되면서 이제 이 법안은 세르조 마타렐라 대통령의 최종 서명만을 남겨두게 됐다.
이 법안은 실험실에서 동물의 세포를 배양해 만든 대체육의 생산과 판매, 수입과 수출을 금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탈리아에서 자연적인 방식으로 생산되는 육류에 대한 가치를 훼손하지 않겠다는 취지다.
위반 시 최대 15만유로(약 2억원)의 벌금을 물게 되며, 최대 3년 동안 공적 자금 지원을 받을 권리를 상실하게 된다. 해당 식품을 생산한 공장은 폐쇄될 수 있다.

 

프란체스코 롤로브리지다 농업부 장관은 이탈리아의 음식 유산을 보호하기 위해 대체육 금지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해왔다. 그는 “실험실에서 생산된 제품은 품질, 건강, 우리 전통의 일부인 이탈리아 음식과 와인 문화의 보존을 보장할 수 없다”고 법안 취지를 설명했다.
앞서 이탈리아 정부는 같은 취지에서 귀뚜라미·메뚜기 등 곤충에서 추출해 만든 ‘곤충 밀가루’를 피자나 파스타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한 바 있다.

 

법안을 지지하는 이들은 인위적인 기술로 만든 제품이 상용화되면 기술을 가진 다국적 기업 등은 이익을 얻겠지만, 전통 농가는 경제적 타격을 입는다고 지적한다.
반면, 이 법안이 기후변화를 막으려는 세계적 추세를 거스르는 것이라는 비판도 만만치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