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5 (월)

  • 맑음동두천 25.7℃
  • 흐림강릉 22.3℃
  • 맑음서울 26.5℃
  • 구름많음대전 25.7℃
  • 구름많음대구 23.5℃
  • 흐림울산 22.4℃
  • 흐림광주 24.5℃
  • 흐림부산 23.0℃
  • 구름많음고창 24.9℃
  • 흐림제주 25.3℃
  • 맑음강화 24.9℃
  • 흐림보은 23.6℃
  • 구름조금금산 25.4℃
  • 흐림강진군 25.1℃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23.1℃
기상청 제공

식품/유통

“배양육이 고기보다 지구온난화에 악영향”

미국 캘리포니아대학 발표

배양육이 축산 고기보다 지구온난화에 더 큰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배양육의 중요한 개발 명분인 친환경 가치와 모순된다는 주장이어서 파장이 예상된다.

 

미국 데이비스 캘리포니아대 연구진은 현재 배양육 생산과 관련한 모든 과정에 투입되는 에너지의 양을 고려하면 배양육이 오히려 온실가스를 더 많이 배출한다는 연구 결과를 사전출판 논문집 ‘바이오아카이브’에 최근 발표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배양육 1kg당 배출되는 온실가스(이산화탄소 기준)가 같은 양의 일반 소고기보다 4~25배 높다. 아직 동료검토 단계를 거치지 않은 논문이지만, 그동안 당연하게 여겨 왔던 배양육의 온실가스 저감 효과에 반기를 든 연구 결과여서 향후 검증 결과가 주목된다.

 

과학자들은 생애주기평가(LCA) 방식을 도입해 세포 배양액을 구성하는 포도당, 아미노산, 비타민, 소금, 미네랄 등의 성분을 얻고 정제하는 데 들어가는 에너지, 실험실의 생산 시설을 가동하는 데 드는 전력 등을 계산해 배양육 생산 전 과정에 필요한 에너지를 추정하고 이를 소고기와 비교했다. 예컨대 배양액의 주요 성분인 포도당의 경우 작물 재배와 성분 채취, 의약품 수준의 오염 물질 제거 과정 등을 거쳐야 하는데 이 과정에 상당한 에너지가 투입된다. 연구를 이끈 데릭 리스너 박사는 “배양액은 박테리아 같은 오염 물질이 없도록 의약품등급 수준의 정제가 필요하다”며 “그렇게 하지 않으면 박테리아가 훨씬 더 빨리 번식해 세포 성장을 방해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진이 배양육 생산 전 과정에 투입되는 에너지를 얻는 과정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를 계산한 결과, 생산 규모 등에 따라 배출량이 배양육 1kg당 246~1508kg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됐다. 이는 현재 소고기 1kg의 배출량 중앙값 60kg의 4~25배에 해당한다. 
배양육 온실가스 배출량의 대부분은 배양액 물질의 정제와 관련한 화석연료 에너지에서 나온다. 연구진은 그 양이 소고기 생산에 사용되는 것보다 3~17배 더 많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어떤 동물 세포를 배양육으로 만드는지와 상관없이 온실가스 배출량은 비슷할 것으로 예상했다.


연구진은 또 이번 계산은 배양육 생산시설을 확장할 경우에 따른 환경 영향을 고려하지 않았기 때문에, 향후 배양육이 양산 단계에 들어가면 탄소발자국이 더 커질 수 있다고 밝혔다. 지금은 시험생산 단계에서 환경 영향이 불거지지 않고 있지만, 양산단계에 들어가면 문제가 불거질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배양육과 같은 신기술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새로운 개념이지만 매우 중요하다”며 “분석 결과에 따르면 동물 세포에 기반한 배양육은 전통 도축육 생산 시스템보다 더 자원 집약적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