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30 (일)

  • 흐림동두천 21.8℃
  • 구름많음강릉 28.8℃
  • 흐림서울 22.6℃
  • 흐림대전 24.0℃
  • 흐림대구 28.5℃
  • 흐림울산 27.1℃
  • 광주 24.6℃
  • 부산 23.4℃
  • 흐림고창 24.1℃
  • 제주 27.2℃
  • 구름많음강화 23.6℃
  • 흐림보은 24.8℃
  • 흐림금산 24.0℃
  • 흐림강진군 25.6℃
  • 흐림경주시 29.0℃
  • 흐림거제 23.2℃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해외축산뉴스] 브라질, 비싼 쇠고기 대신 소뼈 찾는 소비자 증가

코로나19로 일자리·소득 줄어 쇠고기 구입 부담

 

세계 최대 소 사육국인 브라질에서 소비자들이 비싼 쇠고기 대신 소뼈를 찾는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브라질 농업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브라질의 1인당 연간 쇠고기 섭취량은 26.4㎏으로 2019년 대비 1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인당 쇠고기 섭취량은 1996년 이래 거의 25년 만에 가장 적은 수준이다.
올해 쇠고기 섭취량은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더 줄어들 것으로 업계에서는 예상하고 있다. 
이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일자리·소득 감소와 경기침체, 물가 상승 등이 겹쳐 나타나는 현상이다.

 

쇠고기 가격 급등으로 최근 슈퍼마켓과 정육점에서는 소뼈를 찾는 소비자가 부쩍 늘었다. 쇠고기 대신 소뼈로 국을 끓여 먹으려는 사람이 늘었다는 뜻이다.

 

그러자 슈퍼마켓과 정육점에는 “소뼈는 판매용이지 공짜로 주는 게 아니다”라는 안내문이 속속 나붙고 있다. 쇠고기를 사면 소뼈를 덤으로 주던 과거의 넉넉한 인심은 사라지고 있다. 

 

브라질이 세계에서 소를 가장 많이 키우는 나라라는 점에서 쇠고기 대신 소뼈 소비가 늘어나는 현실을 두고 국민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지난해 말 현재 브라질의 소 사육 두수는 2억1500여만 마리로 전체 인구(2억1330여만 명)를 웃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