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6 (목)

  • 맑음동두천 22.7℃
  • 구름많음강릉 22.4℃
  • 맑음서울 23.6℃
  • 흐림대전 21.3℃
  • 흐림대구 19.0℃
  • 흐림울산 18.7℃
  • 구름많음광주 20.8℃
  • 흐림부산 20.7℃
  • 구름많음고창 22.0℃
  • 제주 21.5℃
  • 구름조금강화 23.0℃
  • 구름많음보은 21.5℃
  • 구름많음금산 20.8℃
  • 흐림강진군 19.5℃
  • 흐림경주시 17.6℃
  • 흐림거제 20.1℃
기상청 제공

한우협회 “소가 소를 먹는 상황, 생존대책 마련하라”

소비촉진·캠페인 등 농가단위 자구노력 역부족
“정부·농협보다 적극적인 소값안정 대책마련” 촉구

전국한우협회(회장 김삼주)는 지난달 23일 성명서를 통해 “한우산업 위기 방관에 속타는 농가들은 죽음으로 내몰리고 있다”면서 “정부와 농협은 소값안정을 위한 생존 대책을 즉각 실천하라”고 촉구했다.

 

한우협회는 성명서에서 “연일 추락하는 소값과 60%이상 폭등한 생산비 증가로 한우농가는 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있다. 소값 하락에 속수무책인 상황을 지켜보는 농가들의 심정은 참담할 뿐이다. 농가는 정부와 농협, 한우협회만 바라보며 현실적인 대책이 마련되기만을 간절히 바라고 있다”고 강조했다. 

 

협회는 이어 “수급조절과 한우자조금을 활용한 소비촉진 및 캠페인 등 농가단위 자구노력을 이어왔지만 역부족이다. 정부와 농협에 보다 적극적인 대책마련을 요구했지만, 뾰족한 대책수립 없이 사지로 내몰리고 있는 한우산업을 관망하는 태도에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협회는 “한우산업은 지금 비상이다. 소값은 하락하는데 소비자가격은 요지부동이다. 협회는 판로지원책을 찾아 기업체에 한우선물세트를 저렴한 가격에 제안해 판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농촌 현장에선 소가 소를 먹고 있다. 미처 출하 개월령에 도달하지도 못한 소를 팔아 치운 값으로 사룟값을 치른다. 생산비도 못건지는 농가수취가격에 허덕이는 농가, 밀린 사룟값에 쓰러져 도산하는 농가가 줄줄이다”고 지적했다. 

 

협회는 “장관을 만나 한우가격연동제를 논의하고, 농민의 저축과 대출상환금으로 흑자를 달성한 농협 신용부문의 이익으로 농협이 앞장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특별할인판매를 추진해 농민이 생산한 한우고기 소비촉진에 적극 나서달라고 요청했지만 요지부동이다”고 하소연했다. 
협회는 “지금 한우산업의 위기는 고금리·고물가로 인한 한우농가의 피해다. 죽음의 문턱에 서 있는 한우산업을 구할 의지가 있다면, 정부와 농협은 협회가 요청한 의견에 적극 따라 즉각 실천에 옮겨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정부와 농협은 소값 안정을 위해 즉각 실행하라

1. 정부는 하락된 한우도매가격이 소비자 가격과 연동될 수 있도록 물가를 관리하라.
2. 범정부차원으로 공공기관 및 기업의 명절선물세트에 한우가 활용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에 요청하고 홍보하라.
3. 한우고기 수매를 통한 가격안정을 추진하라.
4. 사료가격 인상분 차액지원, 송아지생산안정제 개편, 암소도축을 위한 도축장려금 지원, 군납·기업 급식확대 등 실효성 있는 직접적인 대책을 추진하라.
5. 농협은 농가의 생산물 유통판매를 위해 소비자가 체감할 수 있는 특별 소비촉진에 앞장서고 정부 또한 소비촉진 예산을 확대해 즉각 집행하라.

전국한우협회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