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9.1℃
  • 흐림강릉 26.9℃
  • 서울 28.3℃
  • 천둥번개대전 25.5℃
  • 흐림대구 28.0℃
  • 흐림울산 25.6℃
  • 흐림광주 25.8℃
  • 부산 23.4℃
  • 흐림고창 27.4℃
  • 흐림제주 32.7℃
  • 흐림강화 25.0℃
  • 흐림보은 24.6℃
  • 흐림금산 26.9℃
  • 흐림강진군 24.6℃
  • 구름많음경주시 28.3℃
  • 흐림거제 23.8℃
기상청 제공

기업PR

버려지는 버섯 배지, 재활용한다

충남, 폐기 표고버섯 배지 축사 깔짚 활용 강구

 

충남축산기술연구소는 버섯을 수확하고 버려지는 배지를 축사 바닥에 까는 깔짚으로 재활용할 수 있다고 최근 밝혔다.


배지는 버섯을 기르는 배양토로, 주로 톱밥으로 돼 있다. 버섯을 수확한 뒤에는 배지를 폐기물로 처리해야 한다. 청양에서만 표고버섯 재배 뒤 버려지는 배지가 연간 약 2000톤(t)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폐기물 처리 비용은 1t당 20여만원 수준으로 매년 약 4억원이 드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런 상황에서 청양군 산림조합, 청양군 표고버섯 생산자협회와 김명숙 충남도의원은 표고버섯 배지를 깔짚으로 재활용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축산농가는 깔짚으로 주로 수입 톱밥을 활용하는데, 구매 비용이 오르고 수급이 불안하다는 문제가 있기 때문이다.


축산기술연구소는 버섯 배지와 악취제거제, 수분조절제를 일정 비율로 섞어 축사 2곳에 깐 뒤 75일 동안 효과를 확인하는 실험을 했다. 그 결과 사용 기간은 일반 톱밥의 80~90% 수준이었고, 악취 발생 면에서도 별다른 차이를 보이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용은 기존 깔짚보다 30% 저렴하고, 버섯 농가도 수확 후 남은 배지 처리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고 축산기술연구소는 설명했다.


축산기술연구소 관계자는 “버섯 농가는 폐기물 처리 비용 부담을 줄이고, 축산농가도 톱밥 구매 부담을 덜 수 있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