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7 (금)

  • 흐림동두천 12.9℃
  • 흐림강릉 14.7℃
  • 흐림서울 15.0℃
  • 흐림대전 15.4℃
  • 흐림대구 17.5℃
  • 흐림울산 15.9℃
  • 흐림광주 16.1℃
  • 흐림부산 17.8℃
  • 흐림고창 14.4℃
  • 제주 17.6℃
  • 흐림강화 14.3℃
  • 흐림보은 14.5℃
  • 흐림금산 14.8℃
  • 흐림강진군 16.5℃
  • 흐림경주시 15.6℃
  • 흐림거제 16.2℃
기상청 제공

구제역 백신접종 청정국 지위 회복 추진

검역본부, 내년 세계동물보건기구 총회 인준 목표

정부가 구제역 백신접종 청정국 지위 회복을 추진한다. 내년 세계동물보건기구(WOAH) 총회 인준이 목표다.

 

이명헌 검역본부 동물질병관리부장은 최근 더케이호텔 서울에서 열린 2022년도 제1차 한국동물보건의료정책포럼에서 “지난 8월 WOAH에 신청서를 제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이명헌 부장은 구제역,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고병원성 AI 등 주요 가축전염병의 최근 이슈와 대응전략을 소개했다. 최근까지도 산발적인 발생이 이어온 ASF, 고병원성 AI와 달리 구제역은 2019년 1월 이후 비발생을 유지하고 있다.
NSP 항체 양성농가도 감소추세다. 2019년 20개소, 2020년 19개소였던 NSP 양성농가는 지난해 홍성의 소 사육농가 1곳에 그쳤다.

 

이명헌 부장은 구제역 백신 항체양성률이 높아졌다는 점도 지목했다. 2021년 기준 구제역 백신 평균 항체양성률은 소 98.2%, 돼지 92.1%을 기록했다. 돼지에서도 90%를 넘긴 것은 성과라는 얘기다.
주요 가축전염병의 국가별 청정화 지위는 매년 5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세계동물보건기구 총회에서 재조정된다.

 

정부는 내년 5월 총회에서 백신접종 청정국 지위 회복을 목표로 8월 관련 신청서를 세계동물보건기구에 제출했다.

 

이명헌 부장은 “청정국 지위가 없으면 구제역 발생국으로부터 관련 축산물 수입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없다”며 백신접종 청정국 지위 회복에 의의가 있다는 점을 지목했다.

 

구제역 백신 국산화도 지속 추진한다. 현재 국산 구제역 백신을 생산할 공장을 건립하고 있고, 아르헨티나에서 국내로 구제역 백신을 공급하고 있는 바이오제네시스 바고사의 핵심기술을 이전받는 등 추진현황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날 국가재난형 가축질병 R&D 추진현황을 발표한 최정록 검역본부 동식물위생연구부장은 “매년 1000억원이 구제역 백신 수입에 소요된다”며 국산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