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6 (목)

  • 구름조금동두천 10.4℃
  • 흐림강릉 13.1℃
  • 구름많음서울 13.1℃
  • 흐림대전 14.0℃
  • 흐림대구 15.5℃
  • 울산 15.3℃
  • 흐림광주 14.5℃
  • 부산 16.8℃
  • 흐림고창 12.3℃
  • 제주 17.4℃
  • 구름조금강화 11.9℃
  • 흐림보은 13.8℃
  • 구름많음금산 13.0℃
  • 흐림강진군 14.5℃
  • 흐림경주시 15.1℃
  • 흐림거제 15.7℃
기상청 제공

강원 인제, 소 잇따라 폐사…‘소 보툴리즘 주의보’

강원 인제지역에서 소가 잇따라 폐사해 관계 기관과 측산농가가 긴장하고 있다.
지난 17일 인제군에 따르면 지난 5월부터 인제읍 4개 축산농가에서 소 보툴리즘, 클로스트리디움 보툴리눔이라는 일종의 세균에 감염된 중독증이 발생, 17마리의 소가 시름시름 앓다 폐사됐다.
이 병은 지난 5월 처음 발생해 6월까지 이어지다 지난달 소강상태를 보였지만 지난 15, 16일 또 2마리가 폐사하면서 지역 축산농가에 비상이 걸렸다.

 

인제군에서는 소가 세균에 감염된 사료나 물 등을 먹은 후 병에 걸린 것으로 보고 검역본부에 검체채취를 의뢰한 결과 소 보툴리즘이라는 병임을 확인했다.

 

농식품부 자료에 따르면 이 병은 2010년대 초반 경기도와 강원도 충남 등에서 발생해 소 수백마리가 폐사하는 등 축산농가에 막대한 피해를 끼쳤다. 자료에는 닭과 말 양을 비롯해 사람에게도 독소형 식중독을 유발하는 것으로 나와 있다.
다만 아직까지 치료방법이 없는데다 전염병이 아닌 관계로 피해 농가에 대한 정부 보상은 없어 농가로서는 막막한 실정이다. 축산농가들은 까마귀 등 특정 조류가 해당 독소 또는 세균을 소에 옮긴 것으로 보고 인제군과 피해방법 및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인제군도 소 보툴리즘이 발생함에 따라 조수퇴치기와 유해조수방조망을 긴급 지원하고 주변농가에 2.1톤의 생석회를 보급하는 등 피해확산 방지에 나서고 있다.
인제군 관계자는 “축산농가에 위생을 강화하도록 알리고 원인 규명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