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7 (월)

  • 맑음동두천 21.2℃
  • 맑음강릉 24.8℃
  • 맑음서울 22.2℃
  • 구름많음대전 22.1℃
  • 구름많음대구 25.8℃
  • 구름많음울산 21.7℃
  • 구름많음광주 21.4℃
  • 구름많음부산 22.7℃
  • 구름많음고창 19.3℃
  • 구름많음제주 22.6℃
  • 맑음강화 20.1℃
  • 구름많음보은 18.4℃
  • 구름많음금산 19.9℃
  • 구름조금강진군 21.0℃
  • 구름많음경주시 21.4℃
  • 구름조금거제 21.3℃
기상청 제공

합천서 세쌍둥이 어미소가 또 쌍둥이 출산

생시체중 25kg으로 평균 송아지무게와 비슷

 

경남 합천군 쌍백면 운곡리 이장 이순호 씨의 한우농가에서 세쌍둥이 어미 소가 또 쌍둥이를 출산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해 6월 8일 암송아지 세 마리가 한꺼번에 태어나 언론의 주목을 받았는데 1년 뒤인 지난 2일 세쌍둥이를 낳았던 어미 소가 또 쌍둥이를 출산했다고 11일 밝혔다.


작년에 태어난 세쌍둥이들은 생시체중 15~17㎏ 무게로 연약하게 태어나(전국 송아지 평균 생시체중 25㎏) 생존하지 못할까 걱정이었는데, 이 씨가 인공 포유를 하고 지극정성으로 돌본 결과 건강하게 자라 어미 소가 될 준비를 하고 있다.


이번에 태어난 쌍둥이들은 작년에 태어난 세쌍둥이들과 달리 건강하게 생시체중 25㎏의 무게로 태어나 평균 송아지 무게와 비슷하다. 현재 어미 소의 젖도 잘 먹고 있어 세쌍둥이 언니들과 함께 잘 자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세쌍둥이가 태어난 것도 희박한데 연이어 쌍둥이를 배출해 폐사 없이 잘 키운 이 씨는 지역사회에서 한우를 잘 사육하기로 소문난 한우 명인이다.


이 씨는 “세쌍둥이처럼 쌍둥이들도 정성을 다해 기르겠다”면서 “한우값 하락으로 어려움에 부닥친 한우 농가들이 쌍둥이 기운을 받아 좋은 일들만 가득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