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7 (금)

  • 구름많음동두천 17.7℃
  • 흐림강릉 14.0℃
  • 구름조금서울 17.3℃
  • 구름조금대전 19.3℃
  • 대구 17.5℃
  • 구름많음울산 17.4℃
  • 구름조금광주 20.0℃
  • 구름많음부산 22.6℃
  • 구름조금고창 17.5℃
  • 맑음제주 20.7℃
  • 맑음강화 17.3℃
  • 구름많음보은 18.6℃
  • 구름조금금산 18.7℃
  • 맑음강진군 20.3℃
  • 흐림경주시 17.0℃
  • 구름조금거제 20.9℃
기상청 제공

사양관리

면역력 떨어지는 환절기, 축사주변 청결유지 중요

축산과학원, 호흡기·소화기질병 노출되지 않도록 각별 신경써야

여름철 고온다습한 기후로 지치고 허약해진 가축에게 아침, 저녁으로 일교차가 커지는 환절기는 환경 변화에 따른 스트레스로 면역력이 떨어지는 시기다. 
국립축산과학원은 가축의 면역력이 약해지기 쉬운 환절기를 맞아 호흡기 및 소화기 질병에 노출되지 않도록 건강관리에 신경 써 줄 것을 최근 당부했다.

 

◆한우=큰 일교차에 대비해 축사에 바람막이 시설을 설치하는 등 보온이 잘되도록 조치하고, 수분이 많은 섬유질배합사료(TMR)를 급여할 때는 혹시라도 상한 사료를 먹지 않도록 남아있는 사료는 치운다. 
무더위로 번식이 지연된 암소(번식우)의 발정을 아침, 저녁으로 관찰하여 적기 수정을 유도하고 번식률이 향상되도록 한다.

 

비육 후기 소에게는 출하 체중과 육질 향상을 위해 사료를 넉넉하게 주고 깨끗한 물을 충분히 제공한다.

특히 환절기는 면역력 저하로 질병 발생 위험이 높은 시기인 만큼 축사 주변 차단방역과 소독을 철저히 해야 한다. 

 

국립축산과학원 정진영 기술지원과장은 “환절기 면역력이 떨어진 가축은 바이러스와 세균 등에 쉽게 감염될 수 있으므로 품질 좋은 사료와 깨끗한 물을 충분히 제공하고, 축사 내외부 환경을 항상 청결하게 하는 등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